사회 > 의료/건강

세종병원 박영관 회장, '심장병 없는 세상을 꿈꾸다' 자서전 출간

80평생 심장병 없는 세상을 위해 앞장서 온 박영관 회장의 열정과 신념 담긴 자서전
수익금 전액은 심장병 어린이 후원금으로 사용될 예정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 심장전문 세종병원(박진식 이사장)의 설립자인 박영관 회장이 80년간의 인생을 정리한 ‘심장병 없는 세상을 꿈꾸다’ 자서전을 출간, 11일 출간기념회를 가졌다.

세종병원 설립자 박영관 회장의 자서전 ‘심장병 없는 세상을 꿈꾸다’ 표지
자서전은 박영관 회장의 인생을 집안의 역사, 학창시절, 개원 과정, 심장병 어린이를 위한 의료나눔 활동 등 총 10가지 주제로 풀어냈다. 특히 박영관 회장이 흉부외과 전문의 재직을 시작으로 혜원의료재단 세종병원을 설립하기까지의 여러 고난과 역경, 병원을 경영하며 느낀 점에 대해 서술돼 있다. 또한 민간병원 최초로 시행한 심장수술, 여러 대학병원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된 시절의 소회도 적었다.

병원 설립 과정뿐 아니라 세종병원 설립자인 박영관 회장과 아들 박진식 이사장, 작고하신 박 회장의 부친 박봉현 선생의 휴먼스토리도 담겨 있다. 세종병원의 운영 노하우와 3대 의학박사 집안의 교육 비결을 비롯한 다양한 감동 포인트가 펼쳐진다. 책 말미에는 새로운 도전을 선포하고, 제 2의 도약에 나선 세종병원의 비전에 대한 이야기를 다뤘다.

박영관 회장은 “오직 환자를 위해 세종병원과 함께 해준 수많은 의료진, 직원들, 그리고 심장병 없는 세상을 함께 만들어나간 여러 후원기관 등 유관기관에 감사를 표한다”며, “이 책이 굳은 의지로 꿈을 실현하고 싶은 모든 이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진식 이사장은 “2018년은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개원 1주년이자 박영관 회장의 팔순의 해, 자서전이 출간된 의미 있는 해”라며, “자서전을 통해 80년 평생 심장병 없는 세상을 위해 힘써온 박영관 회장의 도전정신과 불굴의 의지는 물론 개원 과정 및 임상적 성과 등 박영관식 성공 공식을 엿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책의 판매 수익금은 전액 심장병 어린이 후원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