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국방/외교

틸러슨 美 국무 '체제 보장' 발언, 北에 긍정 신호

틸러슨 美 국무장관 "北 핵 폐기 의지 있다면 정권·체제 보장"
문재인정부 대북 기조와도 상통…대화조건 둘러싸고 탐색전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18일(현지시간) 북한이 핵을 포기하겠다는 의지를 보인다면 북한의 정권과 체제를 보장하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은 북한에 대한 북한을 비핵화 테이블로 이끌어 내겠다는 적극적인 신호로 풀이된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대미 특사인 홍석현 한반도포럼 이사장과의 회동에서 북한이 핵 폐기 의지를 보인다면 미국도 북한에 적의를 보일 이유가 없다면서, “북한에 대해 정권 교체도 안 하고, 침략도 안 하고, 체제를 보장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특사단 관계자는 전했다.

이는 북한을 대화로 유도하기 위한 적극적인 신호로 대화와 압박을 병행하겠다는 문재인정부의 대북 정책 기조와도 맥을 같이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통일부 당국자도 틸러슨 장관의 이 같은 발언에 대해 “미국의 핵 압살정책에 따라 핵 개발을 한다는 북한의 우려를 불식시키는 것”이라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어 “북핵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겠다는 노력의 일환”이라며 “이런 기조는 한미 대통령 간 통화, 매슈 포틴저 미국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 방한 등을 계기로 한미가 충분히 공감한 내용”이라고 강조했다.

틸러슨 장관은 또 대북 선제타격에 대해 “선제타격, 군사 행동 옵션으로 가기까지는 수많은 단계를 거쳐야 한다”면서 “지금 가진 모든 수단은 외교적·안보적·경제적 수단이라는 점을 명확히 한다”며 현 상황에서 군사적인 강대강 대결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다만 남북간, 북미간 혹은 북핵 6자회담 당사국간 소다자 차원의 대화가 전격적으로 이뤄지기까지는 난관이 예상된다. 틸러슨 장관이 전제한 바와 같이 북한이 대화를 위해 핵을 포기하겠다는 의지를 보일 가능성은 희박하다. 대외적으로 이미 핵 보유국임을 주장하는 북측은 미국과는 핵 군축 협상이나 평화협정을 전제로 한 협상을 원하고 있는 상황이다.

결국 대화 분위기가 조성되는 가운데 당분간은 대화의 조건을 둘러싸고 당사국간 활발한 물밑접촉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지난 14일 신형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화성-12형’ 발사를 현지지도하고 그는 “그 누가 인정하든 말든 우리 국가는 명실상부한 핵강국”이라며 지속적인 핵 개발 의지를 재확인했다. (사진= 노동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