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박성진 청문보고서 '부적격' 채택..文정부 첫번째(상보)

역사관 논란, 신앙과 과학간 논란 또한 문제로 지적
자진사퇴·임명철회 시간 여유..전체회의 11시→3시로 연기하기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장병완 위원장이 13일 오후 열린 산자위 전체회의에서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를 채택을 의결하는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보고서는 여당 간사인 홍익표 의원을 제외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전원 퇴장한 속에 의결됐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13일 박성진 중소기업벤처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의견을 담은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첫번째로 여야 합의에 의해 부적격 의견을 담은 청문보고서가 채택된 것이다.

이날 국회 산자위는 전체회의를 열고 박성진 후보자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의 안건을 상정하고 의결했다.

청문회 보고서에는 박 후보자가 신상 및 도덕성과 관련해 후보자가 뉴라이트 관련 인사의 참석 적절성에 대한 충분한 판단 없이 학내 세미나에 추천하거나 초청한 것은 책임성이 부족한 행위이며, 건국과 경제성장을 둘러싼 역사관 논란, 신앙과 과학 간 논란 또한 문제로 지적됐다. 이어 초대 중소벤처기업부장관으로서의 역할과 관련해서도 창업, 벤처 관련한 경험은 있으나 중소기업정책, 소상공인 및 상생협력정책에 대한 경험이 미흡하고 준비가 미비하다고 판단했다.

앞서 장 위원장과 여야 간사는 회동을 갖고 박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의견을 담은 청문보고서를 채택하기로 했다. 다만 오전 11시에 예정된 전체회의를 오후 3시로 미루고 박 후보자가 자진사퇴하거나 청와대에서 임명철회를 할 수 있도록 시간적 말미를 주는 것으로 합의했다.

하지만 이날 예정된 시간까지 박 후보자가 결국 사퇴하지 않으면서 전체회의에서는 여야 합의된대로 부적격 보고서가 채택됐다. 한편 이날 여당 간사인 홍익표 민주당 의원을 제외한 민주당 의원들은 안건 상정 직전 모두 자리에 일어나 전원 퇴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