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탈당 권유에 박근혜 측 `침묵`…자진탈당 않겠다?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노진환 기자)


[이데일리 e뉴스팀] 박근혜 전 대통령 측은 13일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가 `자진탈당 권유` 결정을 내린 것과 관련해 침묵으로 일관하며 아무런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박 전 대통령은 앞서 “탈당 의사가 없으니 차라리 출당시키라”는 의사를 표한 바 있다.

박 전 대통령 측은 이날 당 혁신위원회의 탈당 권유 소식이 알려진 후 “지금 단계에서 우리가 무슨 할 말이 있겠는가”라며 말을 아꼈다. 이는 자진 탈당 의사가 없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홍준표 대표가 윤리위를 소집해 최종 `탈당 권유` 결정을 내릴 경우 별다른 움직임 없이 출당 조치를 수용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박 전 대통령 측이 탈당 문제에 대해 언급하는 것 자체가 재판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판단이 작용했을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됐다. 박 전 대통령 측이 어떤 형태로든 정치현안에 입을 여는 순간 비판적 여론에 직면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한국당이 박 전 대통령 1심 판결 이후 최고위와 윤리위 의결 절차 등을 거쳐 탈당을 최종 권고할 경우 박 전 대통령은 탈당 신고서를 제출하지 않고, 계속해서 침묵을 지킬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렇게 될 경우 한국당은 박 전 대통령을 제명하게 되고, 박 전 대통령은 자연스럽게 당과 절연하는 절차를 밟게 된다.

이날 함께 `자진 탈당` 권유를 받은 친박계 핵심 최경환(4선) 의원은 유감을 피력했다. 최 의원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법원의 판단이 있을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 당의 발전과 정치적 도리를 위해 합당하다고 간청해 왔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아서 매우 유감이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