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레저 > 책.문학

‘부도’ 송인서적 회생, 23일 영업 재개한다

채권단 각 출판사에 영업 재개 공문 보내
송인서적 출판사 채권단 전체회의에서 각 출판사 대표들이 기업회생 계획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지난 2월 최종 부도 처리된 대형 서적 도매상 송인서적이 오는 23일부터 다시 영업을 시작한다.

송인서적 채권단은 18일 “송인서적이 ‘업무재개에 따른 출판사 제위 협조 요청의 건’이라는 제목의 공문을 각 출판사에 보냈다”며 “오는 19일 출판사에 최초 발주를 하고, 22일부터 입출고 업무를 개시해 영업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회생법원 회생4부(수석부장판사 정준영)는 이달 1일 송인서적에 대한 회생절차 개시 결정을 내린 바 있다. 1400여개 피해 출판사들의 위임을 받은 송인서적 출판사 채권단은 청산보다는 회생이 낫다고 판단해 기업회생절차를 추진했다.

채권단은 “현재 송인서적이 가지고 있는 재고도서는 그 금액만큼 이미 각 해당출판사의 회생채권에 포함되어 있으므로 회생절차 개시이후 그 소유권이 송인서적에 귀속된다는 것이 법원의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송인서적의 재고도서와 인수후보 기업인 인터파크로부터 대여한 자금 5억원을 기반으로 한 신규 공급 도서에 대해서는 매월 정해진 기일에 전액 현금 또는 타수어음으로 결제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현재 송인서적이 가지고 있는 재고도서는 ‘반품재고’와 ‘정품재고’로 구분된다. 2016년 12월 이전에 각 출판사가 송인서적에 공급한 ‘반품재고’는 지난 2월 전표 발행을 모두 마친 상태여서 회생채권에는 포함되지 않으며 지난 17일 해당 출판사로 전량 반품했다.

또 채권단 측은 “법원의 결정에 따라 송인서적의 자산으로 분류된 ‘정품재고’는 이를 출판사로 반품할 경우 다른 채권자들에 대하여 불공정한 변제(편파변제)로 간주된다”며 “이때문에 송인서적은 ‘정품재고’에 전량 구 비표를 찍어, 판매 후 반품이 들어올 경우 ‘구반품장부’에 기록해 관리하므 일부에서 제기하는 공급시기 구분에 관한 우려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신규 공급되는 신간의 경우에 별도 위탁 판매를 원하시는 출판사는 개별 협의를 통해 지불 방식을 정하겠다. 신규공급 도서에 대한 지불은 해당월 1일부터 말일까지 구매한 도서에 대해 익월 20일에 이뤄진다. 첫 지급일은 7월20일”이라고 공지했다.

끝으로 “6월 이후 관계인 설명회 등 회생 절차가 상황에 따라 일부 달라질 수 있겠으나, 회사 재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