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자강론’과 선 긋는 김무성..“보수대결집 해야할 때”

13일 바른포럼 직후 기자들과 만나
김무성 의원이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바른포럼 창립기념식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임현영 기자]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은 13일 “보수대결집을 해야할 때”라며 통합론을 재차 강조했다. 오후 8시부터 시작하는 의원총회에서도 격론이 예상된다. 차기 지도체제를 두고 ‘자강파’ 의원들과 대립이 예상된다.

김 의원은 이날 의원회관에서 열린 바른포럼 창립총회에서 “북핵 문제로 국가적 위기에 처해있어서 우리가 대결집을 해야할 때”라며 “결집형태는 여러가지가 있을 수 있어서 그런 주장 한 것”이라고 답했다.

직전 연석회의에서 유승민 비대위원회 체제를 요구하는 의견이 다수였다는 점에 대해서는 “지금은 바른정당이 분열해선 안되는 시기”라고만 했다.

이어 의총 결론이 날 수 있을 것 같으냐고 묻자 “결론나지 않을 것”이라고 부정적으로 답했다.

한국당이 바른정당에 복당하라는 암시를 주고 있다는 지적에는 “정치는 기본적으로 대의명분에 입각한 것”이라며 “대의명분에 맞는 수준인가 하는 것은 서로 각자가 고민해야 하는 문제”라고 전했다.

앞서 김 의원은 바른포럼 축사에서도 보수 통합 메시지를 냈다. 그는 “국가 위기에서 당과 개인보다 나라와 국민을 우선하는 선국 후사의 정신으로 큰 그림을 보고 대한민국 미래를 지키고자 보수 우파가 대결집을 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 보수는 개혁적·개방적으로 나가야 한다”며 다시 보수 통합의 중요성을 역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