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나꼼수' 김용민 자유한국당 입당..한국당 '막을 방법 없어'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재
김용민 씨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입당 환영 문자메시지 캡처 사진
[이데일리 임현영 조진영 기자] ‘나는 꼼수다’로 유명세를 탄 시사평론가 김용민이 자유한국당에 입당했다.

김 씨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선거 때마다 제1야당을 막말당으로 말아버리려고 4년 전 탈당했음에도 2012년 민주당 소속 총선 후보 김용민을 화면에 소환시키는 종편들에게 어떻게 하면 감사의 뜻을 표시할까 싶어서 자유당에 입당했다”고 밝혔다. 그는 자유한국당으로부터 받은 입당 확인 문자메시지 캡쳐 사진도 함께 게시했다.

김 씨는 ‘나는 꼼수다’ 공동 진행자로 화제를 모은 뒤 지난 2012년 총선에서 서울 노원갑 민주통합당 후보로 출마했다. 막말 논란과 기독교 비판 발언이 문제되며 낙선했고 이듬해인 민주당을 탈당했다.

민주당 출신인 김 씨가 자유한국당에 입당하면서 자유한국당은 당황하는 분위기다.“

자유한국당 관계자는 “입당과정에서 해당 인원을 별도로 검증할 수 있는 장치는 없다”며 “워낙 흔한 이름이다보니 경기도당에서 당원명부에 등재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당규에 따르면 당원이 되고자 하는 사람은 입당원서를 중앙당 또는 시도당에 제출해야한다. 당원으로서 권리와 의무는 입당이 확정돼 당원명부에 등재된 때부터 발생하는 것으로 규정돼있다.

자유한국당 관계자는 “당원명부에 등재되기 전이라면 당원자격 심사를 거쳐 입당을 검토할 수 있다”며 “김 씨 같은 경우 경기도당이 윤리위원회를 열어 출당조치하기 전까지는 별다른 제재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