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부동산시황

은마아파트, 서울시에 백기… '재건축 35층 간다'

주민 투표 결과 49층 포기 "사업 안정적 추진"
정비계획안 수정해 서울시 도계위 심의 신청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전경.[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김기덕 기자]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가 최고 층수 49층으로 추진하던 재건축을 포기하고 35층으로 사업을 진행하기로 결론을 내렸다. 그동안 서울시의 ‘35층 룰’을 정면 반박하며 49층 아파트 재건축 의지를 강력히 주장했지만, 본격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초고층 건립 의지를 꺽은 것이다.

26일 은마아파트 재건축 추진위원회에 따르면 최고 49층 높이의 재건축을 추진하던 은마아파트가 층수를 최고 35층으로 낮출지 여부를 놓고 입주민 설문조사에 나선 결과 35층을 선택한 의견이 49층을 택한 주민들보다 많았다.

이 아파트 토지 등 전체 소유자 4083명 중 3662명이 의견을 제출했다. 이 결과 1안인 35층을 선택한 의견이 2601명(71%), 2안인 49층을 선택한 의견이 1061명(29%)로 나타났다. 그동안 재건축 시장의 뜨거운 감자였던 49층 재건축을 포기하고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은마아파트 주민 의견을 외부에 처음으로 드러낸 것이다.

지난 1979년 지어진 은마아파트는 최고 14층, 28개동, 총 4424가구 규모다. 기존 정비계획안에서는 49층 654가구로 재건축하겠다는 내용이 담겼지만, 이번 주민 의견을 통해 35층으로 재건축 될 경우 5905가구로 재탄생하게 된다.

재건축 추진위는 빠른 시일 내에 정비계획안을 수정해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심의를 신청한다는 방침이다. 추진위 관계자는 “이번 주민투표에서 주민들이 서둘러 재건축을 추진하길 원한다는 의견이 확인된 만큼, 정비계획안을 수정해 서울시에 심의를 다시 올릴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