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 외환

[외환마감]여전한 北 리스크…환율 보합

13일 원·달러 환율 1128.5원 마감…전날과 변동 없어
13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 변동 추이. 자료=마켓포인트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13일 원·달러 환율이 보합 마감했다.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이날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종가(1128.5원)와 같은 수치로 거래를 마쳤다.

간밤 미국 증시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는 등 호조세를 보였다. 이 때문에 이날 외국인 투자자들은 위험선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위험자산으로 분류되는 국내 증시와 원화에는 호재다.

그러나 북한발(發) 지정학적 리스크가 여전하다고 투자자들이 판단함에 따라 증시는 오히려 약세를 보였다. 외국인 자금이 국내 유가증권시장에서 300억원 가량 빠져나갔다.

이날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새로운 대북제재안에 대해 “전면 배격한다”며 “끝을 볼 때까지 더 빨리 가겠다”는 반응을 내놓는 등 시장에는 리스크가 여전하다는 해석이 만연했다.

이에 따라 원·달러 환율은 오르지도 내리지도 못한 채 보합 마감했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간밤에 미국 증시가 사상최고를 기록하는 등 경기호조를 보여 이날 국내 증시상황이 좋을 듯했는데 오히려 우리 증시가 소폭 약세를 보였다”고 전했다.

이날 거래량은 서울외국환중개와 한국자금중개 합산 52억5300만달러로 집계됐다.

장 마감께 재정환율인 원·엔 환율은 100엔당 1025.07원에 거래됐다. 달러·엔 환율은 달러당 110.10엔, 유로·달러 환율은 유로당 1.1984달러 선에서 거래 중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