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4黨, 추경·정부조직법 논의 지체 시 원내대표단이 중재키로

원내교섭단체 4黨 원내수석부대표 17일 회동
18일 본회의 처리 안건·국회 운영 사항 등도 함께 논의
박정화·조재연 대법관 인준은 무리 없이 진행될 듯
여야 교섭단체 4당 원내수석부대표들이 17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회 소회의실에 모여 본회의 안건 등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유태환 기자] 원내교섭단체 4당은 17일 예산결산특별위원회와 안정행정위원회에서 논의 중인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안과 정부조직법 개정안이 진전이 없으면 원내대표단이 직접 나서 중재를 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여야 모두 다음날 열리는 본회의에서 추경과 정부조직법 처리를 하기로 잠정 합의한 가운데 소관 상임위 소위 진척이 더디면 원내대표 간의 담판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4당 원내수석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추경과 정부조직법) 논의 과정을 지켜봐야 하고 (소관 상임위 소위에서) 막히고 진전이 없으면 원내대표나 수석들이 조정자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현재 예결위와 안행위에서 논의 중인 추경과 정부조직법은 각각 공무원 증원 예산과 수자원 관리의 환경부 일원화 등으로 여야 간 논쟁이 계속되는 상황이다.

박 원내수석은 “추경과 정부조직법은 예결위와 안행위에서 지금 논의 중이니 결과를 보고 내일 본회의에서 처리를 하게 될 것”이라며 “정부조직법의 경우 정책위의장과 안행위 간사 간 협의체가 가동될 텐데 그 과정에서 혹시 필요하면 원내대표나 수석들이 중개 및 조정자 역할을 하자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회동에서는 다음날 본회의에서 처리해야 할 안건에 대한 의견교환도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다음날 본회의에서는 당초 지난 11일 열릴 예정이었던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한 박정화·조재연 대법관 후보자 인준 안은 큰 무리가 없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여야 간 합의가 원만하게 진행된다면 민주당과 국민의당 추천 방송통신위원 인사에 대한 인준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여야 간 이견이 없는 법안 34개 내외 정도도 다음날 법제사법위원회 심사가 완료된다면 본회의 처리가 가능하다.

박 원내수석은 “내일 본회의에서 처리할 법안을 논의했고 국회 운영은 운영위원회에서 다뤄야 할 문제와 소위원회 구성문제를 얘기했다”라며 “인사청문제도 개선 등을 포함해서 국회 운영위에서 자체적으로 다뤄야 할 안건 등을 얘기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