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바른정당, 北 인도적 지원 검토에 “지금 거론할 때 아냐”

14일 이종철 대변인 논평
[이데일리 임현영 기자] 바른정당은 14일 대북 인도적 지원 검토 방침에 대해 “지금은 대북 지원을 거론할 때가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종철 대변인은 이날 “대북 인도적 지원이라도 규모와 시기 등은 종합적으로 고려해 검토해 나가야 한다”며 이같이 논평했다.

이어 “북한이 핵을 포기하기 전까지는 모든 지원을 중단해야 한다는 것이 국민들의 생각”이라며 “6차 핵실험과 미사일 위협에, 국제사회가 북한에 대한 효과적인 제재를 위해 가용할 모든 방법을 찾고 있고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가 이런 흐름에 ‘구멍’을 내는 섣부른 행보를 취하고 있는 것 아닌지 신중을 기할 필요가 있다”고 우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