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 기업 > 중소기업

한경희 대표, 재기 다짐..'투자에 실패했지만 사기꾼 아냐'

"명예훼손 법적 대응 검토..신규 재무투자자 협의 중"
한경희 대표
[이데일리 정태선 기자] “투자에 실패했지만 사기꾼으로 내몰릴 수는 없다.” 한경희생활과학(현 미래사이언스)의 한경희 대표가 최근 사기 혐의로 피소된 배경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하며, 재기를 다짐하고 나섰다.

한 대표는 “지난 4월 사기혐의로 고소장이 접수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브랜드 이미지에 타격을 받고 있다”면서 “명예훼손에 따른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그는 “고소장을 받은 것은 사실이지만 두 달이 지나고도 검찰로부터 조사를 받은 적도 없으며, 오히려 쌍방간 문제에 대해 합의·조정을 제안한 사안”이라고 해명했다.

한경희생활과학은 한 때 스팀청소기 열풍에 힘입어 연 매출이 1000억원을 넘기도 했다. 이후 회사는 스팀다리미, 침구청소기 등 생활가전 분야에서 후라이팬, 광파오븐, 식품건조기 등 주방기기로 분야를 넓혔다. 지금은 사업을 접었지만 한 때 화장품에도 손을 대기도 했다. 하지만 유사 상품 등장, 경쟁 심화, 추가 간판 제품의 부재 등으로 2014년 매출이 600억원대까지 축소됐고 미국 시장 진출까지 실패하면 최근 사업이 난항을 겪고 있다.

한 대표에 따르면 이번 고소건은 회사를 회생시키는 위해 외부로부터 자금을 수혈받는 과정에서 신주인수권부사채(BW) 문제로 불거졌다.

BW는 미리 약정된 가격으로 발행회사의 신주를 인수할 수 있는 권리가 부여된 채권을 말한다. 기업들의 경우 장기자금 조달시 BW발행을 자주 이용하고 있다. 그런데 투자자가 새로운 주식을 발행할 의사가 없으면서 한 대표가 BW인수계약을 해 돈을 가로챘다며 고소한 것이다. 혐의금액은 약 8억원이다.

한 대표는 “(투자를 받으며) BW를 발행한 것은 사실이지만 진행 과정에서 상호간 BW에 대한 시각차가 큰 것을 확인하고 이를 풀어가는 과정이었다”며 “채무를 갚기 위해 협의하고 있는데 마치 (돈을 떼먹은)사기꾼이 된 것처럼 비춰져 억울하다”고 토로했다.

그는 “투자자가 돈을 빌려주면서 BW를 이용해 회사를 적대적 인수합병(M&A)하려고 한다”면서 “한 때 1000억원 가까이 갔고, 전 국민이 아는 브랜드를 지닌 회사가 10억~20억원의 금액으로 인수합병(M&A)에 노출돼 방어에 나설 수 밖에 없는 처지”라고 말했다. 특히 적대적인 M&A를 시도하면서 음해성 소문이 확산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한 대표는 “현재 또 다른 재무투자자로부터 긍정적 반응을 얻고 있으며 채권단의 움직임도 희망적”이라며 “많은 소비자들이 한경희 브랜드를 신뢰하고 있는 만큼 선택과 집중 통해 사업구조를 탈바꿈시켜 반드시 일어나겠다”고 강조했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