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국민의당 ‘靑문건 효력없다’는 洪발언에 “매우 부적절”

17일 양순필 국민의당 부대변인 논평
[이데일리 임현영 기자] 국민의당은 17일 청와대가 캐비닛 문건을 공개한 것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증거능력이 없을 것’이라고 말한 것을 두고 “캐비닛 문건의 증거 능력은 홍 대표가 아니라 사법부가 판단할 일”이라고 비판했다.

양순필 국민의당 부대변인은 이날 홍 대표의 발언에 대해 “매우 부적절하다”며 “캐비닛 문건의 증거능력 유무는 사법부가 판단할 몫이지 홍준표 대표가 왈가왈부할 일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자유한국당은 자료가 공개된 직후부터 이 사안을 정치 쟁점화하며 현 정권과 구 정권 간 대결로 몰아왔다”며 “자유한국당은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해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는 처지라는 것을 명심하고 자중하길 바란다”고 일침했다.

아울러 “청와대와 민주당도 더욱 신중하게 처신하길 바란다”며 “정부여당이 ‘마치 건수 하나 잡은 것처럼 이용하고 있다’는 오해를 사지 않도록 엄정하게 처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