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국방/외교

中, 美 B-1B 한반도 상공 전개에 '자극행위 자제하라'

북미 평화협상 촉구.."사드배치도 반대"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e뉴스 최성근 기자] 중국은 미국이 10일 밤 한반도 상공에 전략무기인 B-1B 랜서 장거리전략폭격기 편대를 전개한 것과 관련, “자극행위를 서로 자제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1일 정례 브리핑에서 “현재 한반도 정세는 고도로 복잡하고 민감하다. 우리는 유관 각국이 냉정을 유지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의 입장은 매우 분명하다”며 “상호 대립과 긴장을 고조하거나 서로를 자극하는 행위를 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화 대변인은 10일 러시아에서 열린 제8차 중러 동북아 안보대화에서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깊이 있게 논의했다고도 했다.

그는 “유관 각국이 한반도 정세를 악화하는 행위를 자제하고, 한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성실히 수호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며 “중러 양국은 한반도 비핵화 목표를 견지한다. 유관 각국이 중국과 러시아가 제안한 쌍궤병행(雙軌竝行·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평화협정 협상)과 쌍중단(雙中斷·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 제안에 응답해 대화의 궤도로 조속히 돌아오기를 촉구한다”고 했다.

화 대변인은 특히 “중국과 러시아는 미국이 한반도에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를 배치하는 것에 대해서도 반대한다”며 “양국은 앞으로도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이어나가고, 지역 정세에 공동 대응하자는 데 합의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