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李총리 '청주 등 특별재난지역 선포 추진'

집중호우 피해현장 방문해 수습상황 점검
[세종=이데일리 피용익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17일 집중호우 피해와 관련해 “청주지역을 비롯해 진천, 괴산, 증평 등의 피해현황을 조속히 파악해 특별재난지역 선포 등의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충북 청주시 호우 피해현장을 방문해 수습 상황을 점검하는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침수로 가동이 중단된 청주 공공폐수처리장을 방문해 금강유역환경청장으로부터 피해 복구 상황을 보고받고, 인근 산업단지의 가동이 제한된 만큼 조속한 시설복구를 위해 모든 노력을 강구할 것을 관계부처에 지시했다.

이 총리는 또 전례없는 집중호우로 유명을 달리하신 분들에게 명복을 빌고, 가족과 삶의 터전을 잃은 이재민들에게 위로를 전하면서 특별재난지역 선포 추진을 언급했다.

이 총리는 이어 청주시 소재 석남천 월류로 인해 피해를 입은 서청주교 사거리를 방문해 청주시장으로부터 피해 및 복구상황을 보고받고, 추가 피해 방지를 위한 조치를 당부했다.

이 총리는 “안전처·행자부 등 관계부처는 피해지역 지자체와 협조해 복구 인력과 자원을 총동원하여 침수지역 복구에 최선을 다하라”며 “피해조사를 신속히 진행해 피해지역 주민들의 생활이 조기에 안정될 수 있도록 재난안전특별교부세 등 재난복구 예산을 조속히 지급할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이낙연 총리가 17일 오후 충북 청주시 서청주교 사거리 부근을 방문, 호우 피해지역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