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더불어민주당, “박성진 후보자 부적격 채택, 유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장병완 위원장이 13일 오후 열린 산자위 전체회의에서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를 채택을 의결하는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보고서는 여당 간사인 홍익표 의원을 제외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전원 퇴장한 속에 의결됐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영수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3일 논평을 통해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부적격 채택과 관련, 사상검증에만 몰두하는 인사청문회 문화가 사라져야 한다며 유감을 표명했다.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결과를 떠나, 야3당이 후보자의 적격, 부적격 여부를 사전에 전제하고 인사청문회를 시작하는 태도는 대단히 유감스럽다”며 “개인의 사상적 편향성, 종교적 신념 등만을 지속적으로 집중적으로 추궁하며 정작 검증해야 할 전문성, 리더로서의 자질 등은 거의 거론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인사청문회는 대통령의 인사권을 존중하는 것을 전제로 진행돼야 한다”며 “향후 있을 청문회에서는 고위 공직자의 신상이나 도덕성을 문제삼는 것이 아니라 업무능력과 자질 중심으로 좀 더 객관적인 평가가 이루어지는, 내실 있는 인사청문회가 되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