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국방/외교

'北 6차 핵실험은 수소폭탄..폭발력 우리 추정치의 5배'

38노스 전문가 분석..정부 추정치 5배
사진은 북쪽 갱구와 산 정상 사이 능선을 확대한 핵시험 전후 비교사진으로 오른쪽 사진에서 산사태 흔적이 여러 곳 보인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e뉴스 최성근 기자] 북한의 6차 핵실험은 수소폭탄 실험이었으며, 폭발력 추정치는 250킬로톤(kt)으로 상향 조정됐다는 미국 전문가의 분석이 나왔다. 이같은 폭발력은 우리 정부의 추정치 50kt의 5배에 달하는 수치다.

12일(현지시간)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한미연구소 산하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지난 3일 북한 핵실험에 따른 지진 규모 추정치가 최근 연달아 상향 조정됐으며 핵실험에 동반된 폭발력 추정치 역시 함께 올라갈 수 있다고 전했다.

당초 북한 핵실험에 따른 인공 지진 규모를 5.8로 잡았던 포괄적핵실험금지기구(CTBTO)와 노르웨이지진연구소(NORSAR)는 최근 공식 추정치 발표에서 이를 규모 6.1로 수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도출된 폭발력 추정치는 ‘대략 250kt’이라고 매체는 전했다. 이는 매체의 원래 추정치 120kt보다 두 배 이상 높다. 우리 정부는 핵실험 폭발력을 50kt로, 일본 정부는 160kt로 분석했다.

38노스는 이를 토대로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이 견딜 수 있는 최대 폭발력(약 282kt)에 맞춰 이번 핵실험을 진행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번 분석은 북한이 내세운 ‘수소탄 실험’ 주장을 입증하는 것으로 평가된다.

그러나 38노스는 6차 핵실험으로 인해 풍계리 만탑산이 붕괴할지도 모른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크게 과장된 것”이라고 일축했다. 다만 지하부터 지표까지 이르는 ‘심각한 균열’과 만탑산에 ‘회복 불가능한 변형’이 생겼을 것이라는 데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했다.

이에 따라 북한은 북쪽 갱도가 아닌 서쪽 갱도 바깥에 광산 수레와 장비를 놓아둔 모습이 포착됐으며 이는 서쪽 갱도를 중심으로 미래의 추가 핵실험을 위한 준비 작업을 하는 것일 수 있다고 38노스는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