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자유한국당 “아들 취업특혜 있다면 문재인 후보사퇴가 도리”

김성원 대변인 현안 브리핑, 선관위 허위 결론에도 공세 강화
[이데일리 김성곤 기자] 자유한국당은 20일 문재인 전 대표 아들의 취업 특혜 논란과 관련, “만약 아들 취업에 특혜의혹이 있다면 대선 후보직도 사퇴하는 것이 국민께 대한 도리”라고 주장했다.

김성원 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에서 “문재인 전 대표가 스스로 국민 여러분께 사실관계를 직접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문재인 전 대표의 아들 취업 특혜 논란과 관련해 허위사실 유포라면서 관련 게시물 단속에 나섰다.

김 대변인은 이와 관련, “상식적으로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문 전 대표 아들은 입사지원서에 귀걸이를 한 채 점퍼차림의 사진을 제출했고, 자기소개서는 고작 12줄이었다고 한다. 공공기관에 제출한 채용지원서라고는 상식적으로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청년 실업률이 사상 최대인 9.8%에 달하고 있고 노량진에서 공무원과 공기업 시험을 준비하는 수험생이 40여만명”이라면서 “정유라 부정입학 사건 때 온 국민이 분노한 것은 미래를 위해 정정당당한 청년들과 달리 금수저란 이유로 반칙을 일삼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2명 채용 공고 중 지원자 2명으로 합격했다.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이 문재인 전 대표가 아니었다면 가능한 일이었을까 하는 의문”이라면서 “문 전 대표가 대통령 비서실장이라는 지위를 이용해 아들을 취업시켰다는 의혹이 사실이 아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