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 IT/과학 > IT/인터넷

정부전산센터,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 시작..'똑똑한 정부' 지원

정부통합전산센터 내 정부 최초 빅데이터 전담부서 신설
44개 중앙부처 데이터 활용해 분석 서비스 제공
[이데일리 김관용 기자] 중앙부처의 전자정부 시스템을 담당하고 있는 행정자치부 정부통합전산센터가 빅데이터 기반 맞춤형 정책 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한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빅데이터 분석 시스템을 구축하고 고객인 각 정부부처에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핵심이다.

김우한(60·사진) 정부통합전산센터장은 22일 기자들과 만나 빅데이터 중장기 추진 계획을 소개했다.

김 센터장은 “정부통합전산센터는 지난 5월 정부 최초의 빅데이터 전담부서인 빅데이터분석과를 신설했다”면서 “빅데이터를 수집하고 공유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빅데이터 저장과 분류 기반을 만들어 각 정부부처가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빅데이터분석과는 14명 규모로 시작한다. 최근 서기관급 과장으로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출신의 안창원 공학박사를 영입했다. 안 과장은 세계 3대 인명사전 중 하나인 ‘마르퀴즈 후즈 후 인 더 월드 2016’에 최근 이름을 올리며 그 전문성을 인정받은 인재다.

안 과장은 “데이터 공통기반 구축으로 44개 중앙부처가 자체 구축할 필요가 없어져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구축비는 약 452억원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정보수집 시간 절감과 분석 과제 활용에 따른 기대효과 등과 합쳐 5년간 1443억원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박근혜 정부는 ‘정부3.0’을 국정 운영의 핵심으로 삼고 있다. 공공정보를 개방 및 공유하고 부처 간 칸막이를 없애 국민 개개인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대통령 소속 국가정보화전략위원회는 빅데이터를 활용한 스마트 정부 구현 계획을 수립하고 관련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정부통합전산센터의 이번 빅데이터 전문조직 신설과 범정부 차원의 빅데이터 공통 기반 분석 환경 구축은 이같은 전략의 일환이다.

정부통합전산센터는 올해 20억원의 관련 예산을 확보하고 빅데이터 저장 및 분류를 위한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이미 x86서버 기준 64대 규모의 인프라를 구축했다. 저장용량은 총 300테라바이트(TB) 규모다.

김 센터장은 “현재 보건복지부나 국토교통부, 통계청, 기상청 등은 자체 데이터 분석 역량을 바탕으로 빅데이터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정부의 정보시스템이 2만개가 넘는데 어떤 데이터가 어디에 어느 수준의 품질로 저장돼 있는지 파악하지 못하고 있어 이를 통합해 한 곳에서 원스톱으로 분석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시스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