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 기업 > 산업

국감 나선 민간 발전업체, '피해 현실로' 호소

[2017 국감]탈원전에 두산重 "기술 사장될수도" 우려
포스코에너지 등 정부 LNG발전 전환 피해 불가피
12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 백운규(오른쪽)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이인호 차관 등이 대화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남궁민관 기자] 올해 국정감사 현장을 찾은 발전관련 민간업체들이 나란히 어려움을 호소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탈원전 및 석탄화력발전 축소 정책을 강력하게 밀어붙이면서 관련 민간업체들의 피해는 이미 현실화된 상황이다.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에너지분야 국정감사에서는 원자력발전과 관련 나주용 두산중공업(034020) 부사장, 석탄화력발전에는 윤동준 포스코(005490)에너지 사장(민간발전협회장)이 참석,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에 따른 업계 피해 상황을 전달했다.

두산중공업의 경우 탈원전 정책에 따라 최근 공사가 중단된 신고리 5·6호기에 주기기 공급 및 건설 시공 등을 맡고 있다. 또 포스코에너지와 SK가스(018670)는 각각 삼척과 당진에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추진 중에 있었으나 지난달 말 정부가 해당 발전소의 LNG발전 전환 추진에 나서면서 착공이 지속 지연되고 있는 상황이다.

먼저 나 부사장은 “우선 공사가 중단된 직후부터 현재까지 약 3개월간 400억원 정도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당초 공사에 투입됐던 인원들은 현재 재택근무 또는 내부 교육을 받으며 대기 중에 있으며 관련 비용 역시 일단 두산중공업이 부담하고 있다”고 피해 현황을 전했다.

두산중공업은 신고리 5·6호기 건설과 관련 주기기 공급 및 건설 등 총 2조4000억원 규모 수주를 받아놓은 상황이다. 총 하도급 협력사는 시공업체 포함 660여개이며 총 인력은 이들과 본사를 합쳐 6400여명에 이르는 상황이다.

특히 향후 원전 기술이 사장될 가능성에 대해서도 우려감을 표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의원이 “향후 신규원전 건설이 없고, 당장 신고리 5·6호기 건설이 중단되면 전문인력 및 기술 유지가 가능하냐”라고 묻자 나 부사장은 “국내에서는 건설이 어려울 것이고, 해외 수출 기회를 노려야하는데 이마저 되지 않을 경우 전문인력과 기술 모두 사장될 것”이라고 답했다.

그나마 전문인력과 기술을 연명할 수출에도 부정적 영향이 예상된다. 나 부사장은 “협력사들이 부품조달을 못하면 수입국들의 우려가 뒤따를 것이고, 국내 건설 중단과 관련해서도 신뢰도 측면에서 문제를 삼을 수 있다”며 “이미 진출한 UAE 원전사업과 관련해서도 두산중공업이 운영과 정비쪽에 지속 참여를 해야하는데 그 부분에서도 부정적 영향이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삼척에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추진하고 있던 포스코에너지 역시 정부의 LNG발전 전환 추진에 따른 어려움을 호소했다. SK가스 역시 비슷한 처지에 놓였지만, 이날 자리에는 민간발전협회장으로서 윤 사장만 참석했다.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이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위해 많은 투자와 석탄전문가 영입에 공을 들여왔는데, 이를 LNG발전으로 전환할 경우 실직 및 비용적 손해가 발생하냐”라고 묻자 윤 사장은 곧바로 “맞다”라고 답했다. 정부가 LNG발전 전환을 압박했냐는 질문에는 “정부에서 정책에 의거해 의향을 물어봤고, 이에 원안추진의 당위성과 함께 삼척시민들이 건설 추진을 간절히 원하고 있다는 점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관련해 백운규 장관은 “민간발전업체들의 피해사항은 알고 있다”면서도 “정부의 정책 전환에 대해 설명했으며 민간사업자의 자발적 의사에 따라 현재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