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 IT/과학 > 방송통신

시민단체 “무작정 보편요금제 도입 반대하는 통신3사 규탄”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가계통신비 정책협의회(위원장 강병민 경희대 경영대 교수)에 참여 중인 시민단체들이 공동 성명을 내고 이통3사를 규탄했다.

이들은 오늘(9일) 오후 2시 서울중앙우체국 회의장에서 열린 제8차 가계통신비 정책협의회 회의에서 통신 3사는 보편요금제의 대안을 제시하라는 위원장의 중재에도 보편요금제 도입 자체를 반대하며 가계통신비 부담 완화에 무성의한 태도를 보였다고 주장했다.

또 이에 항의해 경실련, 소비자시민모임, 참여연대, 한국소비자연맹 소속 위원 4인은 통신 3사를 규탄하며 오후 4시경 중도 퇴장했다고 했다.

아울러 시민단체 위원은 통신비 인하를 염원하는 국민의 뜻에 부응하고자 최선을 다 해왔다면서, 해외 기간통신사업자 중에서 저렴하고도 기본 제공량이 많은 요금제를 제시하며 보편요금제 도입이 충분히 가능함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통신 3사는 이번 8차 협의회에서도 아무런 대안 없이 보편요금제 도입 자체를 반대하는 태도를 고수했다며, 이는 통신사들의 이익을 지키기 위해서라면 국민들의 통신비 인하 염원 따위는 아랑곳하지 않겠다는 태도라고 질타했다.

모처럼 공론의 장이 마련되었는데, 성의 없는 모습을 보인 통신 3사는 규탄받아 마땅하다며, 시민단체 위원은 통신 3사가 통신비 부담 완화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호소와 설득을 계속할 것이며, 가계통신비 정책협의회가 통신비 완화 방안을 모색할 수 있는 내실 있는 협의체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