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부동산정책

이정미 '댐-보-저수지 연계운영으로 4대강 녹조 해결 못한다'

"용역조사, 이미 기준치 크게 웃도는 수치..지속력도 없어"
[이데일리 김인경 기자] 정부가 ‘댐-보-저수지’를 연계 운영해 녹조를 줄여나가겠다고 밝혔지만 이같은 방법으로는 수질 개선이 불가능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20일 이정미 정의당 의원은 정부가 수질개선이 이뤄졌다며 제시한 남조류의 세포수 농도가 이미 기준치를 크게 웃도는 수치라고 말했다.

낙동강 합천 창녕보의 경우 댐-보-저수지 연계운영 시 남조류의 세포 수/농도(세포수/㎖)가 기존 2만2000에서 1만4000까지 36%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의원은 “1만4000이라는 수치조차 이미 조류경보제 관심단계인 1000보다 14배, 경계단계인 1만보다 1.4배나 높다”며 “‘상수원 이용지역 연계운영의 기준’인 1만에 대비해도 1.4배 높은 수치”라고 말했다.

이어 이 의원은 정부가 발표한 자료에 댐-보-저수지를 연계 운영하면 녹조(남조류) 세포수가 22~36% 감소한다고 돼 있지만 이는 10일 가량만 지속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 의원은 “댐-보-저수지 연계운영방안은 4대강이 수질 개선을 달성하지 못한다는 것을 입증한 것”이라며 “4대강의 보가 있는 한 수질 개선은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낙동강 수돗물에 발암물질인 ‘총트리할로메탄’이 증가하고 있다”며 “4대강보 해체만이 4대강을 살리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국토부와 환경부, 농림축산식품부는 ‘댐-보-저수지 연계운영방안’ 연구용역결과를 발표하며 올해 여름부터 녹조가 심한 일부 보를 대상으로 단계적인 연계 운영을 시범시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정미의원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