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 IT/과학 > IT/인터넷

연세대·에어비앤비, ‘공유경제’시대 함께 준비한다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연세대학교와 세계 최대 공유숙박 플랫폼 에어비앤비가 세계 경제의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는 ‘공유경제’ 시대를 함께 연구하고 준비하자는 취지로 공동대응에 나선다.

양측은 12일(화), 연세대학교 본관에서 김용학 연세대 총장과 크리스토퍼 리헤인 에어비앤비 공공 및 미디어정책 총괄 대표 등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협약식을 가졌다. 에어비앤비가 국내 대학과 양해각서 협약을 체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협약에 따라 에어비앤비는 공유경제와 4차산업 활성화를 위한 연세대의 연구역량 강화 지원에 나선다. 특히 에어비앤비가 보유한 빅데이터를 아시아 대학 중 최초로 연세대에 제공해 공유경제 플랫폼 연구에 활용하기로 합의했다. 연세대는 학술연구를 위한 인적교류를 지원하는 한편 혁신 관련 교내 강연 프로그램에서 에어비앤비를 소개하는 등 에어비앤비의 국내 활동을 돕는다.

에어비앤비는 앞서 지난해 4월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촌관광 활성화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이어 8월에는 전국체전에 따른 숙박 문제 해결과 농촌관광 활성화를 위해 충남도와 협약을 진행하고, 올 1월에는 2018년 동계올림픽 숙박 지원을 위한 협약식을 여는 등 한국 정부와 다양한 협력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연세대 역시 2016년 김용학 총장 취임 이후 고려대학교와 공동 교육과정을 설계하는 등 ‘자원의 공유’를 통한 발전모델을 꾸준히 모색해 왔다. 연세대학교 김용학 총장은 “두 기관이 함께 힘을 합쳐 색다른 공유모델을 만들고, 이를 통해 인류의 발전에 새로운 대안을 제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협약 체결 실무를 총괄한 연세대 이봉규 정보대학원장은, “이번 협약은 국내 대학과 글로벌 공유경제 선도 기업 간 최초의 협약이다. 이 협약으로 연세대학교는 ‘강의실 안에서 밖으로 나가는’ 대학 교육개혁에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이며, 에어비앤비 역시 한국 사회에서 공유경제에 대한 사회적 담론을 구축할 기회를 얻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