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부동산시황

11월 전국 3만 6000여가구 집들이…경기·인천 물량 집중

인천 송도국제도시 3000여가구 입주 예정
[이데일리 정다슬 기자] 오는 11월 전국에서는 3만 3649가구가 집들이에 나선다. 지난해 11월 입주물량 3만 8647가구와 비교해 약 6%(2168가구) 감소한 수치다. 특히 경기·인천 쪽으로 대단지 아파트 입주가 몰려 있어 이 일대 부동산시장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19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11월 서울·수도권과 지방의 입주물량은 각각 1만 7775가구, 지방 1만 8704가구이다.

이중 경기도에 공급되는 아파트만 1만 1013가구로 수도권 전체 입주물량의 60%를 넘어선다. 경기도는 올해 7월부터 입주물량이 일부 지역에 쏠리며 가격 약세가 지속되고 있다. 내달에는 △용인시 역북동 ‘용인역북지구우미린센트럴파크’ 1260가구 △시흥시 정왕동 ‘시흥배곧호반베르디움 3차(B11)’ 1647가구가 입주한다.

서울에서는 △강동구 상일동 고덕숲아이파트 687가구 △성북구 장위동 꿈의숲코오롱하늘채 513가구 등 총 1865가구가 입주한다.

인천에서는 오랜만에 대단지 신규공급 소식이 있다. 인천 송도국제도시에서 ‘송도더샵퍼스트파크(F13-1)’ 856가구, ‘송도국제도시호반베르디움 2차’ 1153가구 등 총 4897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지방에서는 충남(3298가구)에 가장 많은 물량이 집계됐다. 이어 충북(2768가구)·부산(2218가구)·강원(1720가구)·경북(1564가구)·전남(1540가구)·대구(1181가구)·경남(1134가구)·광주(1068가구)·대전(765가구)·울산(520가구)·세종(498가구)·전북(302가구)·제주(128가구) 순이다. 이현수 부동산114 연구원은 “충남, 충북, 경남, 경북 등 일부 지방의 주택시장 침체가 깊어지는 가운데 미분양과 입주물량 증가로 주택시장의 침체가 지속될 전망”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