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판도라의 상자 열렸다” 靑, 朴정부 추가 문건 1361건 발견(종합)

박수현 靑대변인 브리핑, “민정수석실 이어 정무수석실에서 추가 발견”
삼성·문화계 블랙리스트·위안부 합의·언론활용 등 민감한 이슈
“추가 문건, 특검에 사본 제출·대통령기록관에 원본 이관”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14일 오후 춘추관에서 박근혜 정부 민정수석실에서 발견된 회의 문건과 검토자료 관련 브리핑을 하면서 고 김영한 민정수석의 자필 메모로 보이는 문건을 공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데일리 김성곤 기자] 판도라의 상자가 열리는 것인가?

청와대가 지난 14일 민정수석실에서 이전 정부 문건 300여종을 발견한 데 이어 17일 정무수석실에서 1361건의 문건을 무더기로 추가 발견했다고 밝혔다. 특히 청와대가 이전 정부 청와대 관련 문서의 존재 여부를 체크하기 위해 이번주 각 수석실별로 전수조사에 나섰다는 점을 고려하면 민정수석실과 정무수석실을 제외한 나머지 수석실에서도 문건이 추가로 발견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지난 7월 14일 민정비서관실에서 지난 정부의 자료가 발견되었다는 보도를 보고 정무수석실에서 자체적으로 잠겨진 캐비넷 등에 방치된 문서가 있는지 추가로 점검을 했다”며 “당일 16시 30분경 정무수석실 내 정무기획비서관실 입구의 행정요원 책상 하단 잠겨진 캐비넷에서 다량의 문건들을 발견하고, 현재 분류 작업 중에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가 이번에 추가 발견한 문서는 이전 정부의 정책조정수석실 기획비서관이 2015년 3월 2일부터 2016년 11월 1일까지 작성한 254건의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회의 결과를 비롯해 총 1361건에 달한다. 청와대는 자체적으로 254개 문건에 대한 분류와 분석을 끝냈다. 나머지 1100여건의 문건은 분석 작업을 진행 중이다.

박 대변인은 “254개의 문건은 비서실장이 해당 수석비서관에게 업무 지시한 내용을 회의 결과로 정리한 것”이라면서 △삼성 및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내용 △현안 관련 언론 활용 방안 △위안부 합의, 세월호, 국정교과서 추진, 선거 등과 관련하여 적법하지 않은 지시사항 등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이번에 추가로 발견된 지난 14일 민정비서관실 발견 문건 조치 절차와 마찬가지로 사본은 특검에 제출하고 원본은 대통령기록관으로 이관 조치할 예정이다.

박 대변인은 아울러 “청와대는 문건과 관련해 추가로 발견되는 내용들이 있다면 그때그때 즉시 보고하고 발표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