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건설업계동향

도로공사 '세상에 공개되지 않은 길 사진 감상하세요'

제16회 길 사진 공모전 수상작 발표
고속도로 부문 대상작 임대혁 ‘사막의 바다’(제2경인고속도로 인천대교, 인천 연수구)
[이데일리 이진철 기자] 한국도로공사는 ‘제16회 길 사진 공모전’에서 고속도로 부문은 임대혁 씨의 ‘사막의 바다’, 일반도로 부문은 고중근 씨의 ‘통일의 길’이 대상작으로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세상에 공개되지 않은 길 사진을 발굴해 우리나라 길의 아름다움을 국민들과 공유하기 위해 열렸다. 공모기간 동안 1879명이 6206점의 작품을 출품했다. 한국도로공사는 대상 2점, 금상 2점, 은상 2점, 동상 4점, 입선 40점 등 50점을 당선작으로 선정했다. 당선작에 대해서는 대상 각 350만원을 포함해 모두 2380만원의 상금을 수여할 계획이다.

고속도로 부문 대상작인 ‘사막의 바다’는 드론을 이용해 하늘에서 내려다본 서해갯벌을 마치 사막 한 가운데를 가로지르는 고속도로 같은 모습으로 표현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일반도로 부문 대상작인 ‘통일의 길’은 분담의 현실과 아픔을 나타내는 하늘의 먹구름, 평화를 상징하며 바람에 나부끼는 흰 천, 통일을 꿈꾸는 길 위의 자전거 등을 통해 우리의 염원을 서정적인 이미지로 표현한 아름다운 사진으로 평가받았다.

당선작은 한국도로공사 공모전 홈페이지(http://contest.ex.c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10월 중순부터 한국도로공사 본사와 주요 고속도로 휴게소에도 전시된다.

황광철 한국도로공사 홍보실장은 “해가 갈수록 길사진 공모전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다”며 “당선작을 다양한 홍보 콘텐츠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고속도로 부문 금상작 우정순 ‘새벽을 달리다’(순천-완주고속도로, 전남 구례군 구례읍)
일반도로 부문 대상작 고중근 ‘통일의 길’(경기 파주시 문산읍, 임진각 평화누리 공원)
일반도로 부문 금상작 김성일 ‘터널의 끝’(대구 동구 사복동, 안심 차량기지 밑 터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