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박사모, '나꼼수' 김용민 한국당 입당 성토 '인간 이하'

[이데일리 e뉴스 최성근 기자] 지난 2012년 19대 총선에서 민주통합당(더불어민주당 전신) 국회의원 후보(서울 노원구 갑)로 출마했다가 막말 논란으로 낙선한 방송인 김용민씨가 17일 자유한국당 입당을 밝힌 데 대해 박근혜 대통령 팬클럽인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박사모) 회원들의 의견이 분분하다.

김용민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서 “자유(한국)당에 입당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선거 때마다 제1야당을 ‘막말당’으로 말아버리려고 (4년 전 탈당했건만) 2012년 민주당 소속 총선 후보 김용민을 화면에 소환시키는 종편들에게 어떻게 하면 감사의 뜻을 표시할까 싶어서 입당했다”며 이번 입당이 자유한국당을 조롱하기 위한 입당임을 설명했다.

이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박사모 회원들은 박사모 홈페이지를 통해 김씨를 성토하고 나섰다.

박사모 회원 설***은 ‘나꼼수 욕쟁이 김용민 자유한국당 입당’ 제목의 글에서 “와~ 나 이거 웃어야 하나 울어야 하나. 박사모님들도 이것 좀 보소. 이게 말이 된다고 생각합니까”라고 했다.

박근*****은 “막말계의 달인 김용민이 자유당에 입당했다. 이래도 미련 가지시는 건가. 끝났다. 자유당은 우리가 원하는 당이 아니”라고 했다.

야**은 “최선을 다해 (자유)한국당하고 싸워야 한다. 그냥 창당하면 나올 사람도 명분도 없다. 처절하게 싸워 쟁취하던지, 아니면 국민의 요구 뒤 창당해야 한다”고 했다.

행복***은 “정당은 국회의원 소유가 아니다. 창당하기엔 복잡하다. 당원의 힘으로 되찾아야 한다”고 했다.

독*는 “김용민이 가지고 놀은거다. 김용민이 인간 이하다”라고 했다.

설***은 “김용민이 자유한국당에 입당원서를 제출한 것은 사실이다. 입당원서를 제출하면 당대표명의로 환영문자가 자동으로 가게 되어 있다. 조롱하는 거다”라고 했다.

서***은 “김용민 입당 글은 사실관계를 확인해 봐야 한다. 이상한 글 올려 놓고 우리 반응 실험하기 위한 것을 수 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