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국방/외교

北 '내일 오전 11시 판문점서 北선원 인수' 통보

두 차례 송환 무산 끝에 北, 오늘 오후 적십자회 통해 통보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북측이 우리 해경이 최근 동해상에서 구조한 북한 선원 5명을 오는 18일 인수하겠다고 우리측에 통보해왔다.

17일 통일부에 따르면 북측은 이날 오후 5시 40분께 적십자회 중앙위원회 명의로 북한 선원 5명을 18일 오전 11시에 판문점에서 인수하겠다고 구두 통보했다.

우리측은 이를 수용해 북측이 통보한 시간에 북한 선원들을 송환할 예정이다.

앞서 통일부는 16일과 이날 두 차례에 거쳐 판문점을 통해 북한 선원들을 돌려보내려 했으나 북한이 응하지 않아 무산됐다.

앞서 통일부는 “지난 13일 동해상에서 구조한 북한 선원 5명을 송환하기 위해 두 차례에 걸쳐 송환계획을 사전에 통보하고 인계를 준비했으나 북측은 이에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아 송환이 이루어지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에 정부는 이날 오후 4시 35분 유엔사 군사정전위원회 협조를 받아 이른 시일 내에 송환 날짜를 알려줄 것을 북측에 통보했다.

한편 송환 예정인 북한 선원은 선박 기관 고장으로 표류하다 구조됐으며, 전원 북측으로 돌아가길 희망했다는 게 정부측 설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