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글로벌 > 정치

무역전쟁 2차전 돌입…美, 160억달러 中제품에 25% 관세(종합)

美무역대표부, 지난달 340억달러 이어 23일부터 2단계 조치
향후 2000억달러 규모 中 제품에 25% 관세 카드도 남겨둬
중국, 맞대응 내놓으며 '내부 결속' 다지기
[뉴욕=이데일리 이준기 ·베이징= 김인경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오는 23일부터 160억달러(17조9360억원) 상당의 중국산 제품에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중국 정부 역시 같은 규모의 미국 제품에 대해 이미 관세 부과계획을 세워놓고 미국이 ‘실행’만 하면 보복을 하겠다고 밝힌 만큼 미·중 무역전쟁이 한층 격화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7일(현지시간)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홈페이지를 통해 23일부터 통상법 301조를 적용해 16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 279개 품목에 대해 25% 추가관세를 부과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달 6일 34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25%의 관세를 부과한 데 이은 2단계 조치다. 총 500억달러 어치의 중국산 제품에 미국의 고율 관세가 부과되는 것이다. USTR은 “(이번 관세 부과는) 미국의 기술, 지식재산권을 침해한 중국의 불공정 무역 관행에 대한 대응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번에 새로 관세가 부과되는 중국 제품은 반도체 및 장비, 전기차, 배터리, 플라스틱 등 정보기술(IT) 및 산업재 중심으로 품목 수는 279개로 앞서 예고됐던 284개보다는 소폭 감소했다. 미국 기업들의 요청에 따라 철도 컨테이너 및 기계 등은 제외한 것으로 보인다.

그런데 트럼프 행정부는 다음 달 중 2000억 달러 규모 중국 제품에 관세 부과 개시를 검토하고 세율 역시 당초 10%에서 25%로 상향하는 방안을 추진하다. 세계 초강대국간 무역전쟁은 한층 격화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게다가 중국도 미국의 관세 부과 시점에 맞춰 미국산 의료장비와 에너지, 화학제품 등 160억 달러 규모 미국 제품 114개 품목에 대해 보복관세를 매기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여기에 더해 지난 3일 발표한 600억 달러 규모 미국 제품에 대한 추가관세 부과를 준비 중이다.

중국은 미국의 2000억달러에 비해 금액 자체는 적지만 미국에 타격을 줄 수 있는 제품을 선정해 보복관세율을 5%, 10%, 20%, 25% 등 4단계로 나눠 부과하겠다는 계획이다. 미국산 액화천연가스(LNG)나 철, 구리 등 금속, 목재, 각종 소비재 등에는 가장 높은 25%의 관세율을, 대체품을 구하기 쉽지 않은 항공기, 자동차 부품, 의료기기 등에는 5%의 관세를 적용할 계획이다.

중국 관영 영자매체 차이나데일리는 이날 “미국의 고율 관세 부과가 중국에 미치는 단기적, 중기적 영향은 부정적이겠지만 감당할 수 있다”며 “미국이 중국산 제품에 25%의 관세를 부과하더라도 미국 내 중국산 제품에 대한 수요를 막지는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중국은 내부 결속을 강화하며 장기전을 준비하고 있다. 중국 공산당 중앙선전부와 중앙조직부는 최근 대학과 연구소, 공공기관, 기업 등에 지침을 보내 애국심을 고취하기 위해 분투하라고 주문했다. 미국이라는 외부에 맞서 중국이 똘똘 뭉쳐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 역시 논평을 내고 “어떤 비바람도 중국의 발전을 막지 못 한다”며 “중국의 발전을 달갑게 여기지 않는 나라들이 일방주의와 보호주의를 휘두르는 것은 중국이 대응해야 할 불가피한 도전”이라며 미국을 겨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