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글로벌 > 국제일반

커제 '기회 있었는데 너무 긴장했다..이것이 인간의 약점'

대국 후 기자회견 "1국과 달리 2국은 승산 있었다"
"너무 긴장해 후반 들어 느슨한 수 둔 것이 패착"


[베이징= 이데일리 김대웅 특파원] 구글 딥마인드가 개발한 바둑 인공지능(AI) 프로그램 알파고와의 2국 대전을 마친 바둑 랭킹1위 커제 9단은 “기회가 있었는데 너무 긴장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커제 9단은 25일 중국 저장성 우전 인터넷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알파고와 제2국을 펼쳤다. 커제 9단은 백돌을 잡고 승부를 펼치다가 155수만에 불계패했다.

그는 이날 대국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1국과는 다르게 2국에서는 기회가 있었다”면서 “하지만 너무 긴장한 탓에 느슨한 수를 뒀다”고 말했다. 이어 “전반은 꽤 좋았는데 후반부 들어 침착하지 못했다”며 “결국 이것이 인공지능과 다른 인간의 약점이 아닐까 한다”고 덧붙였다.

대국 도중 가슴을 왜 가렸느냐는 질문에는 “이번 판에서는 승산이 있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며 “당시 내가 승리에 근접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알파고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매우 아쉽지만 내가 바둑을 잘못 뒀거나 부족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알파고를 만든 데미스 하사비스 딥마인드 최고경영자(CEO) 역시 “정말 좋은 경기였다”며 “커제가 말했듯이 알파고도 곤란한 순간이 분명히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첫 100수까지는 알파고 마스터 버전과 경기한 어느 누구도 해내지 못할 경도로 박빙이었다”고 평가했다.

한편 알파고가 우승을 확정지었지만 커제 9단과 알파고는 오는 27일 마지막 대결을 펼친다. 이에 앞서 26일에는 구리 9단과 롄샤오 8단이 각각 구글과 팀을 복식처럼 겨루는 대국이 펼쳐진다. 같은 날 오후에는 세계대회 우승자 5명이 한 팀이 돼 알파고와 맞붙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