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 기업 > 아웃도어·캠핑

[대통령 패션] 등산복 패션 통해 본 문재인 대통령의 검소함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3일 오전 대선당시 캠프 '마크맨'을 담당했던 기자들과 북안산 산행을 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이데일리 뷰티in 백지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산행 복장을 통해 검소함을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 첫 주말이었던 지난 13일 오전 기자들과 북악산 산행을 하기 위해 오렌지 컬러의 바람막이를 착용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지난 9일 오전 투표를 마치고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자택 뒷산을 산책하던 중 앉아 있다. (사진= 연합뉴스)
이 제품은 문 대통령이 지난 2013년 6월 당시 출입 기자들과 북한산 등산을 할 때도 착용했다.

또 문 대통령은 지난 9일 대통령 선거 투표를 마치고 김정숙 여사와 홍은동 자택 뒷산에서 휴식을 취할 때도 이 제품을 착용해 네티즌들의 시선을 모았다.

산행 복장을 통해 문 대통령은 과거 변호사 시절부터 변함없는 소탈하고 검소한 모습을 보여줬다.

문 대통령이 착용한 제품은 브랜드 B사가 창립 40주년 기념으로 지난 2013년 봄·여름 시즌 출시한 경량 방풍 재킷이다.

지난 2013년 서울 강북구 북한산 둘레길에서 대선 당시 출입기자들과 등산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 연합뉴스) (좌), 문 대통령이 들고 있는 재킷 (사진= 블랙야크 제공) (우)
이 재킷은 고급스러운 광택과 스타일에 휴대성까지 겸비한 해당 시즌 주력 제품으로 인기를 모은 바 있다.

브랜드 관계자는 "현재 고객들이 많이 찾고 있지만 해당 제품은 지난해 단종돼 구입할 수 없다. 하지만 재출시 문의가 이어지고 있어 검토 중이다"고 말했다.

이어 관계자는 "해당 제품을 찾는 고객에게는 비슷한 디자인의 이번 시즌 제품을 추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의 패션이 불황 탈출을 노리는 패션 업계에 어떤 영향을 줄지 앞으로의 귀추가 주목된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