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국방/외교

김정은, '어마' 피해 쿠바에 위로 전문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쿠바에 위로 전문을 보냈다. 허리케인 어마로 피해를 입은 데 대한 위로다.

김 위원장은 지난 12일 라울 카스트로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에게 위로 전문을 보냈다고 13일 북한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쿠바 정부와 인민 그리고 피해 지역 주민들에게 깊은 동정과 위문을 보낸다”며 “쿠바 당과 정부와 인민이 이번 자연재해의 후과를 하루빨리 가시고 피해 지역 주민들의 생활을 안착시키게 되리라고 확신한다”고 위로전문에 적었다.

쿠바는 어마의 상륙으로 현재까지 10명이 숨지는 등의 피해를 입었다. 인구의 절반 이상이 전기가 끊긴 상태로 지내고 있다. 김 위원장은 앞서 지난 2012년 10월에도 쿠바에 허리케인 피해를 위로하는 전문을 보낸 바 있다. 국제 사회의 제재와 압박 속에 외교적 고립을 대쿠바 외교로 풀어내려는 시도로 해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