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박성진 '부적격 보고서'…與, 합의?묵인? '공식화 부담'

박성진 청문보고서 13일 文정부 첫 '부적격' 의견 채택
與의원들 의결 전 퇴장으로 합의여부 설왕설래
"부적격 의원 많으나 공식화 부담으로 퇴장"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1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두 눈을 감고 있다. (사진=방인권 기자)
[이데일리 유태환 기자] 국회는 13일 박성진 중소기업벤처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를 결국 ‘부적격’ 의견으로 채택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이같이 보고서 채택을 의결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민주당 산자중기벤처위 간사인 홍익표 의원을 제외한 민주당 의원들이 모두 퇴장해 뒷말이 무성했다. 여당이 박 후보자 ‘부적격 보고서’ 채택에 동의한 것으로 해석해야 하느냐 아니냐 하는 문제 때문이다.

민주당은 공식적으로는 야당이 자신들의 부적격 의견만을 병기 한 채 보고서 채택을 밀어붙였다는 입장이다.

홍 의원은 청문보고서 채택 뒤 기자들과 만나 “야당이 처음부터 부적격을 전제로 청문회를 한 게 문제”라며 “인사 문제에 대해서 이렇게 발목잡기하고 정부 출범 이후에 전혀 일할 수 없게 만든 거에 대해서 매우 유감”이라고 전했다.

제윤경 민주당 원내대변인 역시 브리핑을 통해 “‘부적격’ 의견을 담은 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며 “사상검증에만 몰두하는 인사청문회 문화는 사라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문재인 정부 출범 뒤 첫 ‘부적격’ 의견만이 적시된 청문보고서 채택인 만큼, 청와대와의 관계 때문에 여당이 한발 물러선 태도를 취한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당초 산자중기벤처위는 이날 오전 전체회의를 열기로 했으나 민주당 측에서 입장 정리가 필요해 오후 3시로 연기한 바 있다.

정치권에서는 여야가 청와대와 박성진 후보자에 지명철회와 자진사퇴 입장을 정리 할 시간을 주기 위한 고육책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또한 민주당 내부에서 역시 어느 정도 박 후보자에 대한 ‘부정적’ 의견으로 총론이 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원내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채택 자체는 합의된 것인데 그 과정에서 적격과 부적격 의견이 달랐다”며 “간사가 남았기 때문에 채택은 합의된 거지만, 우리당 의원들 퇴장 속에 남은 야당들이 부적격으로 채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아무래도 부적격으로 생각하는 의원이 많으나 공식화가 부담스러워서 퇴장했을 것”이라며 “적격이라고 판단했다면 채택과정에서 끝까지 남아서 의견표명을 적극적으로 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일부에서 박 후보자에 자진사퇴를 촉구했음에도 버티고 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당에서 자진사퇴를 설득한 바 없다”고 선을 그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