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레저 > 문화일반

미주한인회총연합회장에 김재권씨

김재권
[이데일리 이민주 기자] 미국 내 160여 개 한인회를 대표하는 미주한인회총연합회(이하 미주총연)의 제27대 회장에 김재권(70) 현 회장이 재선출됐다. 미주총연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13일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가든 스위트 호텔에서 정기총회를 열어 김 회장을 만장일치로 차기 회장에 인준했다. 김 회장은 지난달 22일 오후 5시까지 마감한 제27대 회장에 단독 입후보했다.

7월 1일부터 2년의 새 임기를 시작하는 김 회장은 “지난 26대 때 23개월간 전 회장과 송사를 치르느라 100% 미주총연 활동에 올인하지 못했다. 내부결속을 통해 화합을 추진하고, 하나로 만드는데 온 힘을 쏟겠다”며 “재미동포들의 권익을 신장하는 일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광주광역시 출신인 김 회장은 지난 1985년 미국에 이민했다. 2003년 애리조나주 한인회장에 당선된 후 미주총연의 서남부연합회장과 총연합회 이사장, 26대 회장을 지냈다. 애리조나 주에서 30년간 백화점을 운영해 부를 쌓았으며 지금은 LA에 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