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글로벌 > 기업

비트코인, 이틀 동안 20% 폭락한 이유는?

新버전 출시로 비트코인 2종류 양분 우려에 가격 급락
개발자들 간 거래규모 놓고 2년 넘게 '갑론을박' 지속
(사진=AFP PHOTO)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온라인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이 지난 주말 동안 20% 급락했다. 개발자들 간 의견 대립으로 비트코인이 두 종류로 쪼개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서다.

1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지난 주 최고 1259달러가지 치솟았던 1비트코인 가격이 18일 970달러까지 떨어졌다. 다음 날인 19일 999달러로 일부 회복됐지만 지난 주 고점과 비교하면 여전히 20% 가량 낮은 가격이다. 앞서 미국 증권거래소가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TF) 상품의 승인을 거부하면서 급락했다가 안정을 되찾은 뒤 다시 한 차례 가격이 크게 떨어진 것이다.

개발자, 거래소, 창업자 등 비트코인을 둘러싼 시장 주체들은 지난 2년 동안 비트코인 거래 허용 규모인 ‘블록’ 크기를 놓고 논쟁을 벌여 왔다. 현재는 1메가바이트카 최대 허용치다. 하지만 비트코인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거래 속도가 느려졌다.

이에 블록 사이즈를 늘려 거래 규모를 늘려야 한다고 주장하는 그룹이 생겨났다. 이들은 ‘비트코인 언리미티드’ 버전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며 비트코인 소프트웨어에 ‘하드 포크’를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하드포크는 마이크로소프트 컴퓨터 운영체제(OS)인 윈도우의 새 버전을 출시하는 것과 유사한 개념이다. 하지만 현재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는 ‘비트코인 코어’를 지지하는 의견이 이와 팽팽히 맞서고 있다.

문제는 두 버전이 호환될 수 없는데다 양측이 타협할 생각이 전혀 없다는 점이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20개 비트코인 거래소들은 지난 17일 하드포크 버전이 나오면 거래를 시작하겠다고 발표했다. 자칫 비트코인이 두 종류로 나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 이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