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글로벌 > 정치

AP통신 '이라크에 억류된 IS 대원 가족 중 한국인 있어'

사진=AFP


[이데일리 차예지 기자] 이라크 정부가 억류하고 있는 이슬람 무장조직 IS 조직원들의 가족 가운데 한국인도 포함돼 있다는 보도가 나왔지만 아직 외교부는 사실을 확인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0일(현지시간) AP통신은 현지 정보당국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라크 정부가 수용하고 있는 IS 대원 가족 캠프에 수용된 여성과 어린이 중 한국과 일본 국적자도 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이라크 당국이 지난달 IS로부터 탈환한 북부 니네베주 탈아파르에 거주하던 IS 조직원의 외국인 여성 가족과 자녀 1333명을 억류 중이라고 전했다

대원들이 전투 등으로 사망해 갈 곳 없는 가족들이 수용소로 남겨진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지금 모술 남쪽 ‘함맘 알 알릴’ 수용소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보도됐으며, 당국이 신병 처리 절차를 진행하는 중이다.

이라크 당국이 보호한 사람들의 국적은 14개국에 이르며 대부분이 중앙아시아, 터키와 러시아, 일본이나 한국 출신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이들은 IS대원들과 결혼하며 ‘이슬람 국가’ 국민으로 귀화하도록 강요받으며 출신국 여권을 폐기당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이라크 정부 관계자는 대원들의 가족들은 국제사회에서 공통적으로 테러단체로 지정한 IS에 자발적으로 합류하기는 했지만, 처벌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AP통신에 밝혔다. 이에 따라, 이들은 출신국가가 확인되는 대로 각자 원래 살던 나라에 송환될 것으로 보인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