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 산업/통상

신고리 5·6호기 법정으로..노조 '가처분 소송'

경주지법에 이사회 의결무효·효력정지 가처분
"'공사 일시중단' 이사회 결정 전면 거부"
이관섭 사장 "상법 따른 것..이사회 결론"
한국수력원자력 노조가 지난 15일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신고리원전 사거리에서 집회를 열고 “원자력 산업을 스스로 부정하는 반원전 이사진의 퇴진 운동을 강력하게 전개한다”며 신고리 5·6호기 공사 일시중단에 반대했다.[사진=연합뉴스]
[세종=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한국수력원자력 노조가 신고리 5·6호기 공사를 일시중단한 이사회 결정에 반발, 가처분 소송에 나선다.

한수원 노조는 17일 “‘이사회 의결 무효 또는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법률 검토 중”이라며 “18일 경주지법에 신청서를 제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수원 노조 관계자는 “법률 서류를 준비하는 관계로 하루 정도 연기될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앞서 한수원 이사회는 지난 14일 오전 경북 경주시 북군동에 위치한 스위트 호텔에서 이사회를 열고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기간 중 공사 일시중단 계획’을 의결했다. 이 자리에는 이관섭 사장 등 한수원 사내이사 6명과 사외이사 7명이 모두 참석해 비상임이사 1명 반대를 제외하고 압도적인 찬성으로 안건을 통과시켰다.

한수원 측은 지난 13일 경주 본사에서 이사회를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한수원 노조와 울산 서생면 지역 주민들의 저지로 무산됐다. 이후 한수원 이사회는 지난 14일 기습적으로 호텔에서 회의를 열고 안건을 통과시켰다.

이에 노조는 “이사회 결정을 전면 거부한다”며 “이 중대한 결정을 아무도 모르는 장소에서 도둑 이사회를 열고 졸속으로 처리한 이사진들은 즉각 퇴진하라”고 밝혔다. 앞으로 노조는 가처분 신청 이외에도 한수원 이사진에 대한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도 진행하기로 했다.

그러나 사측은 적법한 절차에 따라 진행됐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관섭 사장은 17일 정부세종청사 인근 음식점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상법에 보면 이사회 전원이 동의하고 합의하면 이사회 개최장소, 날짜 등을 정할 수 있게 돼 있다”며 ‘도둑 이사회’ 주장에 선을 그었다.

이 사장은 “공사가 중단됐는데 이사회 결정을 늦추면 주민, 직원들 모두 괴롭다”며 “공론화를 시작하고 마무리를 지으려면 내가 욕을 먹어도 빨리 결정을 내려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사들 다수가 불확실성이 장기적으로 지속하는 것은 원자력 안전이나 협력업체 근로자들에게 바람직하지 않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