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최경환 “홍준표 朴 전대통령 팔아 선거운동...끝까지 함께 할 것'

"홍준표 박근혜 대통령 팔아가며 선거운동"
"박 전 대통령 지키지 못해 죄책감"
14일 경북 구미 고 박정희 대통령 생가를 찾은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이 방명록에 글을 적고 있다. (사진=최경환 의원 페이스북)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 박근혜 전 대통령을 제대로 지키지 못했다는 죄책감과 회한에 발걸음이 무거웠습니다. (중략) 박근혜 전 대통령과도 끝까지 함께하겠다는 다짐을 가슴깊이 하였습니다.”

자유한국당 혁신위원로부터 출당 권고를 받은 ‘친박 핵심’ 최경환 의원이 14일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최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 서청원의원 등과 함께 인적청산 대상에 올랐다. 최 의원은 이날 ‘2017 국제탄소산업포럼’ 참석차 구미를 방문했으며 고 박정희 대통령의 생가를 방문했다.

최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방문 사실을 밝히고 자신의 심경을 토로했다.

[다음은 최 의원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 전문]

오늘 <2017 국제탄소산업포럼> 참석차 기차로 구미를 찾았습니다.

당에서 박근혜 전대통령의 출당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지난 대선에서 홍준표 후보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팔아가며 선거운동을 했습니다.

저도 그런 홍 후보의 모습에 지역 곳곳을 다니며 박 대통령 지키기 위해서라도 홍 후보를 찍어달라고 호소하고 다녔습니다.

홍준표 후보가 당대표가 된 지금에 와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책임을 묻고 출당시키겠다고 나서고 있습니다.

기차에서 내려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로 향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을 제대로 지키지 못했다는 죄책감과 회한에 발걸음이 무거웠습니다.

박정희 전대통령 영정 앞에서니 답답하고 가슴이 메어졌습니다.

박정희 대통령의 위대한 업적은 제대로 평가받고 역사에 기록되어야 합니다.

당신께서 제일 소중히 여기시던 박근혜 전 대통령과도 끝까지 함께하겠다는 다짐을 가슴깊이 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