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강면욱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 사의

[이데일리 이지현 기자] 국민연금공단은 17일 강면욱 기금이사(기금운용본부장)가 일신상의 사유로 사표를 제출해 곧 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당초 강 본부장의 임기는 내년 2월까지였다. 강 본부장은 지난해 2월 임명될 때 안종범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비서관과 고교·대학 선후배 사이여서 ‘낙하산 논란’이 일기도 했다. 하지만 사표 제출 사유에 대한 자세한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연금공단은 “기금 1000조원 시대 도래, 기금운용본부 지방이전, 새 정부 출범, 투자 다변화 등 운용여건 변화에 부응하기 위해 기금운용의 혁신과 수익 향상을 이끌 수 있는 전문성과 역량을 갖춘 새로운 기금이사가 선임될 수 있도록 기금이사 추천위원회 구성 등 관련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