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건설업계동향

허창수 GS그룹 회장, 남촌재단에 51억원 사재 출연

GS건설 주식 19만4000주 출연… 11년째 기부 행보
△허창수 GS그룹 회장
[이데일리 김기덕 기자] 허창수(사진) GS그룹 회장이 재단법인 남촌재단에 본인 보유의 GS건설 주식 19만4000주(약 51억원) 출연했다고 GS건설이 19일 밝혔다.

남촌재단은 근검 절약을 바탕으로 나눔을 실천하고자 고(故) 허준구 GS건설 명예회장의 사회환원 정신을 이어받아 2006년 설립됐다. 이 재단은 소외계층 자립 기반 조성지원을 목적으로 의료·교육장학·문화복지·학술연구 등의 분야에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

허 회장은 2006년 12월 GS건설 주식 3만5800주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총 75만 6160주(약 443억원)의 GS건설 주식을 남촌재단에 기부했다.

허 회장은 2007년 남촌재단 창립이사회를 개최한 자리에서 GS건설 주식 등을 꾸준히 출연해 재단을 500억원 이상 규모로 키워갈 예정이라고 약속한 바 있다.

남촌재단 관계자는 “책임 있는 기업시민으로서 진정한 사회 공헌을 실현하고자 하는 재단 설립자의 의지를 지속시켜 나가는 것이 재단이 걸어가야 할 길” 이라며 “출연받은 주식 출연금을 재단 사업 수행의 원동력으로 활용해 앞으로도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재단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