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법조/경찰

김용헌 헌재 사무처장 사의표명…김이수 부결 하루만

김이수·이유정 잇단 낙마에 책임 느낀 듯
김용헌 헌법재판소 사무처장(사진 = 뉴시스)
[이데일리 조용석 기자] 김용헌(62·사법연수원 11기) 헌법재판소 사무처장이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부결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다.

12일 헌재에 따르면 김 처장은 이날 오전 헌재 관계자들에게 물러나겠다는 뜻을 전달했다. 전날 국회가 김 후보자에 대한 인준안을 표결에 부쳐 부결시킨 지 하루만이다.

그는 세계헌법재판회의 참석을 위해 해외 출장 중인 김 후보자에게도 이 같은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처장은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자진사퇴와 김 후보자의 낙마가 겹치면서 사퇴를 결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1978년 사법시험(20회)에 합격한 김 처장은 1981년 서울민사지법 판사를 시작으로 서울고법 부장판사, 대전지법원장, 서울가정법원장, 광주고법원장 등을 역임했다. 2013년부터 헌재 사무처장직을 맡아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