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우원식 측근, 후보 단일화 대가로 수천만 원 건넸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e뉴스팀] 검찰이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의 최측근이 지난 2012년 총선에서 후보 단일화를 대가로 금품을 건넨 혐의를 포착하고 현재 내사중인 걸로 확인됐다고 SBS가 14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검찰은 최근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서모씨와 노원구 의회 의원 2명을 소환 조사했다. 지난 2012년 19대 총선 당시 노원을 지역구에 무소속 출마를 준비하던 조 모 씨 측에게 출마 포기를 대가로 수천만 원의 금품을 건넨 혐의다.

당시 통합진보당 예비후보였던 조 씨는 민주당과 통진당 후보단일화 합의에 반발해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앞서 검찰은 조씨 측으로부터 우 대표 측으로부터 금품을 받았다는 내용의 자술서 7장과 계좌 내역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씨 측은 검찰에서 후보등록 마감을 앞둔 2012년 3월 말, 선거비용을 보전받기로 하고 출마 포기에 합의해 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품은 선거가 끝난 지 6개월 뒤인 지난 2012년 말 서너 차례에 걸쳐 건네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 대표 측근인 서씨도 검찰 조사에서 금품을 건넨 혐의를 일부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매체는 전했다.

이에 대해 우원식 원내대표는 후보 단일화 대가로 금품이 건네졌다는 의혹과 관련해 자신과는 무관한 일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