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 금융

금융위, 김수일 금감원 부원장 사표수리

[이데일리 김경은 기자] 금융위원회는 13일 김수일 금감원 부원장에 대한 사표를 수리했다.

금융위는 최흥식 금감원장의 제청에 따라 김 부원장이 제출한 사직원에 대해 부원장직을 14일자로 면직키로 했다.

김 부원장은 이날 임영호 전 의원의 아들을 특혜 채용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 받았다. 서울남부지법은 또 함께 기소된 이상구 전 부원장보에게 징역 10월을 각각 선고했다.

앞서 지난 11일 김 부원장을 비롯 금감원 임원 13명은 최 원장에게 일괄 사표를 제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