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文대통령, “핵개발·전술적 반입 동의못해”..CNN 인터뷰(종합)

14일 미국방문 앞두고 美 CNN과 인터뷰
“북한 핵에 핵으로 대응, 동북아 핵 경쟁 촉발” 우려
“北 핵개발 체제안정 보장받기 위한 것…북핵 용인할 수 없다”
“北 정권교체나 흡수통일 바라지 않는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미국 뉴스 전문 채널 CNN 방송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이데일리 김성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북한의 핵도발에 따른 핵무장 가능성과 관련, “북한의 핵에 대응해서 우리가 자체적으로 핵개발을 해야 한다거나, 또 우리가 전술핵을 다시 반입해야 한다는 생각에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는 18∼22일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방문을 앞두고 미국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고도화에 대응해서 한국의 국방력을 높여 나가야 한다는 점에 대해서는 생각이 같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의 이러한 발언은 한반도 비핵화라는 정부의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 것. 문 대통령이 취임 이후 핵무장 반대나 전술핵 재배치 반대를 공개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의 제6차 핵실험 이후 보수야당은 물론 여권 일각에서마저 일고 있는 독자적 핵무장이나 전술적 재배치 주장에 명확하게 선을 그은 것이다. 문 대통령은 특히 “북한의 핵에 대해서 우리도 핵으로 맞서겠다는 자세로 대응을 한다면 남북 간에 평화가 유지되기 어려울 것”이라면서 “그것은 동북아 전체의 핵 경쟁을 촉발시킬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 북한의 제6차 핵실험 도발과 관련, “북한이 대단히 잘못된 선택을 되풀이하고 있는 것이 아주 답답하고 안타깝다”며 “북한 자신이나 남북관계에도 도움이 되지 않고, 세계 평화를 위협하는 대단히 무모한 선택”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북한이 핵을 포기할 의사가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일단 북한의 핵 개발은 북한 체제의 안전을 보장받기 위한 것”이라면서 “아마 북한의 욕심으로서는 핵보유국으로서 지위를 인정받으면서 미국과의 관계를 정상화하는 것일지 모르겠다. 그러나 국제사회는 북한의 핵을 결코 용인할 수 없다. 특히 우리 대한민국은 북한의 핵을 용인할 생각이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북한의 도발에 대한 한국군의 조치와 관련해 김정은을 표적으로 하는 암살부대를 보유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북한이 실제로 핵과 미사일로 도발해올 경우에 우리 한국과 미국은 그것을 조기에 무력화할 수 있는 그런 확실한 연합방위력을 갖추고 있다”면서도 “우리는 북한에 대해서 적대적인 그런 입장을 갖고 있지 않다. 북한 정권의 교체를 바라지도 않고, 북한을 흡수 통일한다거나, 인위적으로 통일의 길로 나아갈 그런 구상을 갖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