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한미정상회담 6월말 워싱턴 개최…북핵·사드·FTA 집중 논의(종합)

정의용·포틴저 16일 靑회동, 양국정상회담 조기개최 원칙적 합의
정상회담 일정·의제 추가 협의 지속…메가톤급 사안 즐비
文대통령, 포틴저 7분 면담 “한미동맹 중시, 북핵해결 긴밀한 협의"
文대통령, 특사단 오찬 “6개월 이상 정상외교 공백 메우는 게 가장 시급"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을 찾은 매슈 포틴저(왼쪽) 미국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과 반갑게 악수를 나누고 있다.(사진=청와대)
[이데일리 김성곤·이준기 기자] 한미 양국이 6월말 미국 워싱턴에서 한미 정상회담을 조기 개최하는데 원칙적으로 합의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6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정의용 외교안보 태스크포스(TF) 단장과 매슈 포틴저 미국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만나 이같은 내용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첫 양국정상회담이 열리는 것.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첫날인 지난 10일 전화통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미 초청에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워싱턴을 방문할 것”이라고 밝한 바 있다.

이번 정상회담의 상세한 일정과 의제 등은 아직 미정이다. 윤영찬 수석은 “외교 경로를 통해 추가 협의하기로 했다”면서 “이번 정상회담은 양국 정상 간 개인적인 유대와 우의를 다지는 계기로 삼도록 관련 준비를 해나가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다만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첫 대면은 만만치 않은 분위기가 예상된다. 한미 정상회담 의제로 예상되는 이슈들은 하나같이 메가톤급 사안들이다. △북핵폐기를 위한 한미공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분담금 논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 등 크고작은 난제들이 얽혀있다. 특히 사드배치 분담금과 한미 FTA 재협상은 어떤 식으로 결론을 맺느냐에 따라 양국 관계에 엄청난 파장을 미칠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정 단장과 포틴저 선임보좌관은 이날 회동에서 △북핵의 완전한 폐기 △제재와 대화를 포함한 모든 수단 동원 △올바른 여건 이뤄지면 북한과의 대화 가능 등 한미간 대응방안을 모색하다는데 합의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면담 도중 회담장을 직접 찾아 약 7분간 포틴저 선임보좌관과 대화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한미동맹 관계를 중시하고 있으며 홍석현 특사를 이번주 중 파견하기로 했다”며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한미간 충분하고 긴밀한 협의를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기대했다. 포틴저 선임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도 한국에서 민주적 절차에 의해 정권교체가 이뤄진 데 대해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화답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미국·중국·일본·러시아·유럽연합(EU) 특사단과 오찬을 함께 한 자리에서 “어느 때보다 엄중한 외교·안보 상황을 물려받았고 6개월 이상 정상 외교의 공백이 있었다. 빈 공백을 메우는 것이 가장 시급한 과제”라며 “이번에 특사로 가시는 분들은 대한민국 최고의 맞춤형 특사”라고 격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