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손학규 “금호타이어 매각, 채권단의 전향적인 판단 기대”

박삼구 금호그룹 회장에게 인수협상권한 부여해야
안되면 민관합작펀드 통한 인수방안도 검토 필요
[이데일리 선상원 기자] 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손학규 전 대표는 20일 금호타이어 매각문제와 관련해 “공적자금을 투자해 회생시킨 기업을 재벌에게 돌려주는 것도 문제가 있고 계약파기로 인한 대외신인도 하락의 위험도 없지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려운 경제여건을 생각하면 노동자와 협력업체 뿐 아니라 지역경제에 미칠 파장을 더 중요하게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 전 대표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금호타이어 매각은 가뜩이나 열악한 광주·전남 지역경제에 미칠 영향이 크고 피해 또한 우려된다. 채권단과 금호타이어의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한 더블스타는 기업규모 등을 고려할 때 금호타이어를 발전시킬 충분한 능력을 갖추고 있는지 의심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손 전 대표는 “한 때 상하이차에 매각되어 먹튀논란이 일었던 쌍용차 사태가 재연될 우려가 있고 고용보장에 대한 입장도 매우 불확실하다”며 “오늘 오후 진행될 채권단 회의에서 금호그룹 박삼구 회장에게 컨소시엄 구성을 통한 인수협상권한을 부여하는 문제를 결정하기로 한 바, 전향적인 판단을 기대한다”고 박 회장에게 인수권한을 줄 것을 촉구했다.

근본적인 대책마련을 요구했다. 손 전 대표는 “(채권단 회의에서) 부결 시 협력업체, 노조, 지방정부, 중앙정부가 참여하는 민관합작펀드를 통해 인수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 고용과 지역경제에 심각한 피해를 줄 우려가 있는 대기업, 기간산업, 방위산업 등의 매각은 시장경제의 기본원리를 해치지 않는 범위 안에서 예상되는 피해에 대한 보호장치를 준비해야 한다. 사회적 비용도 계산에 넣어야 한다. 쌍용차의 사례를 잊지 말아야 한다”고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