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글로벌 > 정치

'크렘린, 트럼프 취임 초 미-러 관계 전면 회복 제안'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좌)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AFP


[이데일리 차예지 기자] 러시아 크렘린궁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 이후 양국 관계를 전면 개선하는 계획을 세웠었다고 러시아 일간 베도모스티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은 이 같은 계획이 트럼프 취임(지난 1월) 후 3개월째 한 러시아 외교관을 통해 백악관에 전달된 문서에서 드러났다며 사실상 이 제안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서 나온 것이라고 전했다.

러시아 측은 서한을 통해 “미-러 관계를 즉각 완전히 정상화시킬 것”을 촉구하며 양국이 5월에 아프가니스탄 대테러전, 이란 핵합의, 우크라이나 사태, 한반도 비핵화 문제 등과 관련한 특별 협의를 하자고 제안했다.

또 푸틴과 트럼프 대통령의 첫 회동 때까지 미 중앙정보국(CIA)·연방수사국(FBI)·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국방부 등과 러시아 측 파트너들 사이에 접촉채널을 구축하고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정부에서 폐쇄된 다른 군사·외교 채널도 복원하자는 제안도 했다.

앞서 지난 8월 말 아나톨리 안토노프 주미 러시아 대사는 “러시아 외무부가 올 3월에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해 가능한 행보에 대한 러시아 측의 구상을 담은 문서를 미국 측에 전달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 같은 러시아 측의 제안에도 미국 내에서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의혹이 짙어지고 트럼프 진영 주요 인사들의 러시아 내통 사실이 속속 드러나며 미-러 관계는 연일 악화되고 있다. 양국은 외교관 맞추방, 외교자산 폐쇄 등의 제재 조치를 주고받으며 심각한 갈등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