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염동열, `강원랜드 청탁` 의혹에 '난 관계없다..보좌관 소행'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자유한국당 권성동 의원에 이어 같은 당 염동열 의원도 강원랜드 채용 청탁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염 의원은 이미 퇴사시킨 보좌관 소행이라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13일 언론을 통해 한국당 염 의원이 2012∼2013년 강원랜드 신입사원 모집 때 80명이 넘는 규모의 채용 청탁을 했다는 의혹이 보도됐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염 의원 측이 2012∼2013년 정규직 전환을 전제로 한 강원랜드 1·2차 교육생 모집 당시 탈락자를 포함해 80여명의 채용 청탁을 했다는 것.

이는 강원랜드 자체 감사 결과와 검찰 수사를 통해 드러났고, 염 의원과 한때 함께 일했던 김모 보좌관이 이를 검찰에 진술했다고 언론에 보도됐다.

사진-연합뉴스
이에 대해 염 의원은 이날 ‘폐광지역 자녀 강원랜드 채용관련 논란에 대하여’ 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통해 “본인은 채용 청탁 명단을 작성해 전달하거나 개별적으로 특정인을 교육생으로 채용하도록 그 누구에게도 부탁, 권고, 전화한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

또 그는 “일부 언론은 본 의원이 80여 명을 청탁했다고 했으나 이는 보도에 기초자료를 제공한 김모 전 보좌관이 사적으로 다수를 추천한 것”이라며 “국회의원 보좌관 신분을 이용하여 아들의 강원랜드 불법 채용 및 인사와 관련된 금전거래가 적발되어 퇴사시켰다”고 반박했다.

이어 “강원랜드 인사채용 청탁의혹을 부풀려 정쟁으로 이용하려 한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있다”며 “폐광지역 자녀들의 채용문제 만큼은 결코 정쟁에 이용되서는 안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번 채용청탁 논란과 관련해 수천 명의 강원랜드 근무자와 폐광지역 자녀 채용이 위축되고 근무 중인 폐광지역 자녀들의 긍지와 자긍심을 훼손하거나 이로 인한 마음고생은 없어야 할 것”이라며 “강원랜드는 폐광지역 주민들의 것”이라고 강조했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