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교육

"남북정상회담 교실 생중계 시청 제안한다"

전교조 인천지부, 인천시교육청에 제안
[인천=이데일리 이종일 기자] 전교조 인천지부는 오는 27일 열리는 남북정상회담 생중계를 인천지역 학교 교실에서 학생·교사가 시청할 수 있도록 인천시교육청에 제안한다고 24일 밝혔다.

전교조 인천지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4·27 남북정상회담은 단순히 정치권의 문제가 아니라 이 순간을 살아가는 모든 민족 구성원의 역사적 한 장면이 될 것”이라며 “학생들에게도 살아있는 평화통일교육의 장이 될 것임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설명했다.

경기 파주 판문점에서 한국 경비병들이 경계 근무를 서고 있는 모습. (사진 = 뉴시스 제공)
이어 “정부도 이번 남북정상회담을 실시간으로 생중계한다고 발표했다”며 “인천시교육청은 남북정상회담의 생중계를 인천 초·중·고등학교 교실에서 볼 수 있도록 공문을 시행해 적극 권장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또 “4·27 남북정상회담의 성과를 이어가기 위해 인천지역 교사들의 평화통일교육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계획을 수립하라”고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