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주호영 '자강·통합 의견 비슷'..바른정당, 유승민 비대위 결론낼까

1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바른정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 참석한 주호영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이데일리 조진영 기자] 바른정당의 새 지도부 구성을 위한 논의가 팽팽한 긴장을 유지하고 있다. 자유한국당과 보수세력 통합에 나서야한다는 통합론과 유승민 의원을 비대위원장으로 세우고 힘을 키워야한다는 자강론이 맞선 탓이다.

바른정당은 13일 오후 8시부터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새 지도체제에 대해 논의했다. 이혜훈 전 대표를 제외한 소속 의원 19명과 원외 최고위원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한사람씩 돌아가며 자강과 통합에 대한 의견을 개진하고 있다.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자강론과 통합론에 대한) 의원들간 의견이 비슷비슷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회의에 앞서 “자강 없는 통합은 굴복”이라면서도 “정치는 곧 세력을 키우는 것이기 때문에 자강하면 통합은 결국 올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바른정당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국회의원-당협위원장 연석회의를 진행했다. 다수의 당협위원장들은 유승민 의원이 비대위원장을 맡아 당을 이끌어야한다는 의견을 냈다.

자강론의 중심인 유 의원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통합론을 주장하고 있는 김무성 의원은 바른포럼 창립총회에서 “북핵위기로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우리가 대결집을 해야할 때”라며 “바른정당이 분열하면 안되는 시기”라고 말했다.